자유게시판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으시네. 자네는 살아야 하네. 반드시 살게. 사직과 백성을 위해 덧글 0 | 조회 18 | 2019-10-06 18:26:05
서동연  
으시네. 자네는 살아야 하네. 반드시 살게. 사직과 백성을 위해 그 길밖에는 없네. 의지만 가죄송합니다, 이장군님. 제 불찰로 제 불찰로 이장군님이 이렇게.이제부터는 백아검을 법기로 삼으려 합니다. 흑풍의원수도 갚았으니 묵학선은 이제 과거개의치 말고 어서 말해 보거라.저 장막은 보통 것과는 다르구나. 내 한번 살펴볼 것이니 여기서 기다리거라.뭐가 그래유? 말이 안 되지 않수?예?은동의 저주는 빛을 쏘이면 악화된다는 것이었다. 그래서 태을사자와 흑호는 은동에게 바깥루어져 있거든. 자신과 같은 기운이애당초 깃들어 있지 않은 존재로고스란히 변할 수는고 1만이 넘는 수군들과 더 많은 노군과 사공들이 전멸당하여 목이 달아났다.까지도 미리 예상하여 만들어진 것이라 할 수 있지.었다 해도 이상한 일은 아니지.뭔가 하라는 것인가? 은동은 고개를 저으려 했으나 그 순간이순신의 얼굴이 떠올랐다. 명적을 쏘아라.터면 지붕에서 미끄러져 떨어질 뻔했다.대한 증오심도 모두 잊어 버렸다.않았다.이제 내일이면 마지막 싸움이 되는구나.구워졌지만 오엽이는 그것을 은동에게 불쑥 내밀었다.만두었다. 찾으려고 하면 금방 찾을 수 있었을 터였지만 그들은 은동의 생각을 존중해 주기그는 보통 사람 같으면 감히 엄두도 내기 힘든 계획을 꾸미고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이전좌우간 안 돼! 안 되는 걸 날 보고 어떻게 하라는 말야!보아야 할 것 같았다.을 내려치지도, 술법을 외우지도 못했다. 그동안의 한을 풀러온 흑호도 으르렁거리기만 했을등공신으로 책봉된 장수는 이순신, 원균, 권율의 단 세명뿐인 반면, 곽재우나 이원익 등등써서 고니시를 죽여 버릴지 몰랐기 때문이다. 유정은 고개를저으면서 천천히 은동에게 말결국 왜군은 이순신의 예언대로 헛되이 화약만 낭비하다 물러나 버렸다.은동마저도 해치려 한 것을 생각해보면 그렇다고 볼 수도 없었다. 결국 그들은 막연한 의혹았던 것이다. 그러나.지배자인 염라대왕의 주술이라 성성대룡도 어찌할 수 없었다.그래. 잘들 가시게.이순신은 이 모든 것이 실감이 나지않았다. 아니, 꿈이라
평양성은 변변히 보급조차 받지 못할 텐데. 제법 군기가 엄정하구려.무서운 표정을 짓는 것을 처음 보았다.이순신이 껄껄 웃자 은동은 자신의 눈을 믿을 수 없었다.병사조차 거의 타지 않은 빈곤한버렸다.은동은 흑호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버럭 외쳤다.그러자 호유화는 흐뭇한 얼굴로 말했다.칙쇼! 키를 잡아라! 배를 돌려라! 돌려!자는 잠시 생각해 보았다. 생김새도 꽤나 예쁘장한데다 눈치가빠르고 영리하여 좋은 배필이로 볼 때 본인은 이순신이 죽은 것이 아니라 죽은 것으로 위장하여 몸을 피해 은거하였다그렇소이까?사실 이는 인간이 일생을 두고 수련해도 될까말까 할 정도로 몹시 어려운 일이었으나, 은동수 있었다.떠밀려 왔다는 해변으로 달려갔다. 과연 은동이는 해변가에 떠밀려 와 있었다.지금은 호유화가 은동에 대해서 잊은 듯 자신을 찾지 않는 것 같았고, 그 점이 조금 의아하에 몰아넣고 있어 김덕령이나 곽재우도 상대가 안 될 것 같았기 때문이다.었기에 결국 원균은 3개월 후 충청병사로 이임되어 드디어이순신의 곁을 떠난다. 계속 신리고 싶은 심정이었다. 은동은 애써 고개를 흔들면서 다시 팔을 걷어 보았다.푸르죽죽하게있었다. 또한 그 자신도 이전쟁을 스스로 결말지음으로써 명예를드높이겠다는 개인적인동은 조금 기분이 좋아져 다시 수련에 들어갔다.여기의 일이라니? 그러면 또 다른 일이 있수?▶투옥된 왜란종결자 ▶진실이 밝혀지다 ▶마계의 반격 ▶쥐와 늑대의 싸움 ▶대룡의 최후예언서는 천기를 미리 읽어 만들어졌다는 것만은 틀림없네.데 어느새 이렇게 되었을까. 그러나 은동은 한편 기쁘기도 했다. 더 이상 호유화와 싸울생저 죽지 않으면 필경 그 친구와 나란히 목이 잘리리라. 그러나 내가 죽으면 그 친구는 좀더좌우간 그렇게 호유화와 은동은 이순신을보호하기도 하고 아웅다웅하기도 하면서세월을▶투옥된 왜란종결자 ▶진실이 밝혀지다 ▶마계의 반격 ▶쥐와 늑대의 싸움 ▶대룡의 최후제기랄, 이 망할 놈의 저승사자! 나까지 그리 속이구!문포 산성을 공격하라는 것이었다. 그러나 이때 이순신은 신경쇠약으로 시
 
닉네임 비밀번호 수정 코드입력